정보화마을 서귀포 구억마을

  •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서브이미지

    성형과정

      

    도구 및 재료 준비

    옹기를 만드는 흙은 제주도의 진흙이다. 조직이 치밀하고 찰기가 있고 가장 양질의 진흙을 사용하고 있으며 돌과 불순물 등을 골라내고 여러 번 갈아서 찰기가 많이 생기도록 보관했다가 옹기그릇을 만들 때 필요한 만큼씩 밀가루 반죽하듯 여러번 흙을 이긴다.

    그릇의 형태 만들기

      

    1. 그릇의 모양을 만드는 도구를 '물레'라고 하며 나무로 만들어져 있다. 발로 돌리는때 보통은 오른쪽 발을 사용한다. 물레위판에 흙이 붙지 않게 고운 재를 살짝 뿌리고 타레미를 놓고 '마께'로 때리면서 골고루 둥글게 편다.
    2. 밑창 작업이 끝나면 그릇쌓기 작업으로 첫 단계는 바닥과 밑의 벽을 형성하는 부분을 만드는 일이다. 밑걸쌓기가 끝나면 수래와 도개를 이용하여 허벅의 벽부분을 골고루 두들긴다
    3. 첫단계가 끝나면 물레를 천천히돌리면서 가죽을 이용하여 그릇의 모양을 잡는다
    4. 기본틀이 완성되면 두 번째 단계는 다음 타레미를 붙이는 작업을 한다.


    소성과정

    5. 붙이는 작업이 끝나면 바깥쪽 손은 수래를 안쪽손에는 도개를 이용하여 모양를 만들어 나간다.
    6. 근개를 사용하여 몸 전체의 거친 부분을 다듬어서 한쪽 손은 그릇의 안쪽을 한쪽 손은 바깥쪽을 잡고 균형을 잡아가면서 만들고 싶은 그릇의 형태를 만든다.
    7. 몸전체가 완성되면 허벅의 부리를 만들어 마무리 작업에 들어간다
    8. 전체가 완성되면 제주옹기가 가지고 있는 전통 용무늬를 그려 완성한다

    재임

    재임은 옹기를 굽기위해 가마안에 쌓는 것을 말한다. 가마안의 그릇이 쓰러지지 않도록 안전하게 쌓아야 한다. 열판을 사용하거나 돌맹이를 사용하면서 큰 그릇은 앞쪽에 재며 작은 그릇은 뒤쪽에 잰다. 재임이 끝나면 출입구를 완전히 진흙으로 막는다

    불때기

    불을 대기 전에 고사를 지내는데 돼지머리, 과일, 채소, 생선, 쌀 밥 등으로 가마의 아궁이 앞에서 지낸다. 처음에는 낮은 불로 시작해서 중불이 되면 시간을 두면서 점점 강도를 높여간다. 그 다음에는 1100 ~ 1300정도의 온도가 유지되면 창불을 때기 시작한다. 장작으로 사용되는 나무는 참나무가 좋으나 구하기가 어려워 보통은 잡목으로 한다. 소성과정이 끝나면 진흙으로 부장을 완전히 막는다. 바깥온도와 가마 내부의 온도차를 줄이면서 3일정도 식힌 후에 꺼낸다.

    제주옹기의 제작과정

    먼저 기본적인 원료인 질흙을 채취하고 운반하여 질메판 위에서 메통으로 질흙을 때린다. 반복하여 때린 후 깨끼질을 하여 사용할 만큼의 양으로 흙을 뭉친다. 뭉쳐진 질흙덩어리로 그릇을 만들 수 있도록 넓고 길게 판을 만드는데 이것을 '토래미(토림)' 라고 한다. 토래미를 가지고 목물레 위에서 조막과 수레착이라는 도구를 이용하여 때리면서 만든다. 물레를 맨발로 돌리면서 만든다. 만든 그릇은 천천히 바람과 햇볕이 통하지 않는 곳(움칸)에서 말린다. 건조과정이 끝나면 전통돌가마인 굴에 그릇을 운반하여 쌓아 놓는데 이것을 굴들임이라고 한다. 굴들임이 끝나면 굴문을 막고 불때기를 시작한다. 아주 서서히 피움불을 시작하여 3박4일동안 불을 땐다. 이 모든 과정을 거쳐서 한 개의 제주옹기가 탄생하는 것이다.

    • 질흙채취→질흙때리기→토래미→수레착질하기(만들기)→말리기→굴들임→불때기→완성

    옹기체험

    - 위치 :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대정읍 중산간서로 2362

    - 전화번호 : 064-792-0677 H.P 010-3378-7181

    - 홈페이지 : http://gu.invil.org

      

    소개

    제주도지정 기념물로 등록된 굴이 2곳이 있는 구억리의 옹기유적지를 활용한 제주전통옹기 전수관은 옹기와 관련된 무형문화재들의 맥을 이을 전수자들을 양성하기 위한 공간으로 활용되며, 현재 전수생들을 양성중에 있다.
    구억마을 옹기전수관은 순전히 제주의 흙으로 빚어진 제주산 옹기를 만들어 전수하는 곳이다. 서귀포 대정읍의 서쪽 중산간에 자리잡은 이곳 구억리에서는 제주의 전통도예를 복원, 순수 제주산 옹기를 전수하고 있으며, 구억마을 옹기전수관에는 제주의 전통옹기 전수생들이 전수교육을 통해 배우고 익한 솜씨로 만들어진 옹기들이 가득차 있다. 제주 전통 옹기는 항아리에서부터 허벅, 사발, 뚜겅에다 요강단지까지 그 종류만 해도 2백여종이 넘었다. 이제는 역사의 뒤안으로 사라졌지만 불과 몇십년 전만 해도 우리 아버지와 어머니가 땀을 쏟아내고, 눈물을 훔치며 사용했을 옹기들을 보자 숙연해진다, 이 곳은 조상들의 슬기와 삶의 터전으로 사라져가는 제주옹기의 맥을 이어 제주고유의 전통옹기와 전통기술 방법 등을 연구, 작업하는 곳이다, 자녀들을 데리고 가면 직접 흙을 채취해서 밟고 주무르고 쌓아가면서 흙의 부드러움을 체험하게 되고, 이 과정을 거쳐 불과의 조화를 통해 더욱 강해지는 과정을 지켜보노라면 제주옹기의 강인한 생명력과 예술적 체취를 느껴볼 수 있다.
    구억마을에서는 옹기전수과정 이외에도 옹기 제작 과정을 체험할 수 있도록 옹기 체험관도 별도로 건립해 상주인력을 두고 운영할 계획이다.
    구억마을에서는 “이번 제주전통옹기전수관을 기반으로 제주옹기의 맥을 잇고 대정지역의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앞으로의 계획을 전화고 있다.

    오시는길

    - 제주공항 및 제주항 여객터미널 -> 평화로 -> 서광사거리직진 -> 구억마을옹기전수관
    - 서귀포 -> 중문 -> 제주조각공원 -> 추사적거지 앞을 통과 직진 -> 구억마을회관 -> 구억마을옹기전수관